락페스티벌 소개

데이터로 보는 대한민국 락페스티벌 – 락페를 즐기는 5가지 방법!

무더운 여름이 매년 찾아오듯 이맘때면 사람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것이 있다. 바로 음악 페스티벌이다. 락, 재즈, EDM 등 장르 음악의 최신 트렌드를 즐길 수 있는  장르 음악 페스티벌뿐만 아니라 캠핑, 피크닉 등의 이벤트를 함께 진행하는 페스티벌까지, 그 중에서도 락 페스티벌은 지금의 다양한 음악 페스티벌이 생겨나기 전 그 첫 번째 문을 연 것으로 지금까지도 락 음악 팬들의 열정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.

락 페스티벌에 대해 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? 데이터를 통해 올 여름 락 음악 팬들을 뜨겁게 할 ‘락 페스티벌’에 대해 알아보자. 데이터로는 ‘락 페스티벌’을 언급한 소셜 데이터와 위키피디아에 존재하는 대한민국 락 페스티벌 리스트를 대상으로 해 수집 및 분석하였다.

 

▶ 락 음악에 반응하다, Rock ‘N Roll, baby!

무더위가 절정에 달할 때면 ‘락 페스티벌’에 대한 관심도 급격히 늘어나는 것을 볼 수 있다. 매년 7월 말~8월 초가 되면 ‘락 페스티벌’ 검색량도 급증한다. 2010년 이래로 매년 6월 말 대비 8월 초에 검색량이 평균적으로 약 3.5배 정도 증가했다. 이는 국내 락 페스티벌의 개최 시기가 8월에 집중되어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.

국내에서 열리는 락 페스티벌은 99년 처음 등장하기 시작(99년 트라이포트 락페스티벌, 인천)해 매년 그 수가 증가하고 있다. 2011년에는 처음으로 두 자리 수를 넘겼고, 2010년 이후로는 매년 평균적으로 약 11개의 락 페스티벌이 열리고 있다.  이처럼 점차 많은 수의 락 페스티벌이 개최되는 이유는 앞서 언급한 사람들의 열띤 반응들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. 실제로 국내 대표적인 락 페스티벌인 지산 밸리 락 페스티벌(現 안산M밸리 락페스티벌) 기준으로 볼 때 2009년 관객 수가  5만이였던 것에 비해 2012년에는 10 만 관객을 돌파 했을 정도로 락 페스티벌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.
일반적으로 락 페스티벌은 짧게는 하루에서 길게는 3일 동안 진행된다. 락 페스티벌의 1일권 티켓 가격은 평균 약 10만원(일반 티켓 기준) 정도다. 페스티벌에 따라 무료로 진행되는 경우(부산 락 페스티벌)도 있고, 1일권이 24만원(슈퍼소닉 페스티벌, 2014)에 이를 때도 있다. 비싸다고 생각 할 수도 있지만 락 페스티벌에 가본 사람이라면 그 만한 가치가 있다고 평가하는 것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.

 

▶ 락 페스티벌, 어디까지 알고 있니?

국내 최초의 락 페스티벌은 ‘트라이포트 락 페스티벌(Triport Rock Festival)’이다. 1999년 7월 31일 “왜 페스티벌을 개최하는가? 이 땅에 락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..!”라는 취지를 내 걸고 개최될 예정이었던 대규모 락 페스티벌은 집중폭우로 인해 취소되었다. 그러나 이를 전신으로 한 락 페스티벌은 2006년 ‘펜타포트 락 페스티벌’이란 이름으로 재개되었다.


자료 : (상) 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

국내 락 페스티벌의 양대 산맥 중 하나라고 불리는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은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. 특히 올해 라인업에는 스콜피온스(SCORPIONS), 스틸하트(Steelheart), 레이븐(Raven), YB, 아시안체어샷 등의 쟁쟁한 국내외 밴드들뿐만 아니라 서태지가 헤드라이너로 참여할 것으로 알려저 팬들의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.


자료 : (상) 페이스북 l 안산 M 밸리 락페스티벌

안산 밸리 락 페스티벌은 과거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던 지산 밸리 락 페스티벌의 역사를 계승하는 페스티벌이다. 2009년 화려한 라인업으로 국내 최고의 락 페스티벌로 우뚝 선 지산 밸리 락 페스티벌은 2013년 안산 밸리 락 페스티벌로 명칭을 바꾸어 개최되었다. 안산 밸리 락 페스티벌은 지난해 세월호 참사로 인해 공연이 열리지 못했는데, 올해 2년 만의 공백을 깨고 개최 될 예정이다. 올해 역시 데뷔 20주년 만에 첫 내한공연을 펼치는 밴드 ‘푸파이터스(Foo Fighters)’, ‘케미컬 브라더스(THE CHEMICAL BROTHERS)’, ‘노엘 갤러거의 하이 플라잉 버드(Noel Gallagher’s High Flying Birds)’ 등의 화려한 라인업 발표로 티켓 파워가 폭발적이다.

자료 : (상) 경기도 이야기

그렇다면 국내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락 페스티벌은 무엇일까? 국내 최장수 락 페스티벌은 올해 17회를 맞이한 동두천 락 페스티벌이다. 1999년 9월 경기도 동두천시 종합운동장에서 처음 개최되었으며, 국내외 락 그룹들의 공연 뿐만 아니라 각종 경연대회를 통해 신인들을 발굴해 내는 경연을 중시해오고 있다. 다만, 2014년부터는 예산 부족 문제로 본 공연 없이 아마추어 밴드 경연대회만 열리고 있다.


자료 : (상) 페이스북 I 부산 국제 락 페스티벌

동두천 락 페스티벌 다음으로 오랫동안 이어져 오고 있는 락 페스티벌은 부산 락 페스티벌이다. 2000년을 시작으로 매년 개최되었으며, 다른 락 페스티벌과 달리 공연료가 무료인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. 올해 라인업에는 옐로우 몬스터즈, 겔럭시 익스프레스, 고고스타, 장미여관, 소찬휘 등의 밴드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.

그렇다면, 지난해 가장 사랑 받은 락 페스티벌과 뮤지션은 누구일까?

네이버 블로그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락 페스티벌은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로 나타났다. 다음으로는 현대카드 시티브레이크, 슈퍼소닉 페스티벌이 그 뒤를 이었다. 2·3위를 차지한 현대카드 시티브레이크와 슈퍼소닉 페스티벌은 많은 사랑을 받았으나 2014년을 끝으로 폐지되었다.

지난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뮤지션은 누구일까? 1위는 지난해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에 5년 만에 다시 출연한 카사비안(Kasabian)으로 나타났다. 카사비안은 영국 출신의 락 밴드로 국내에 알려진 지명도는 그리 높지 않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셜상에서 ‘관객을 열광시키줄 아는 밴드’, ‘카사비안, 범블비(Bumblebeee) 최고’ 등 팬들의 열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 1위를 차지했다. 2위는 슈퍼소닉 페스티벌의 헤드라이너로 참가한 퀸(Queen)이 이름을 올렸다. 다음으로는 트래비스(Travis),  마룬5(Maroon5), 이승환이 그 뒤를 이었다. 눈에 띄는 점은 1위에서 5위 중 펜타포트에 출연한 뮤지션이 세 자리(카사비안, 트래비스, 이승환)나 차지한 것이고, 5위 중에 한국 뮤지션은 이승환이 유일했다는 점이다.

 

▶ 락 페스티벌, 제대로 즐기는 5가지 방법은? 

이렇게 흥행하고 있는 락 페스티벌을 사람들은 어떻게 즐기고 있을까? ‘락 페스티벌’ 언급 블로그 게시글 분석을 통해 나온 ‘락 페스티벌’ 연관키워드로 알아보자.

1. 락 페스티벌 분위기에 흠뻑 빠지기 위해서 패션 아이템 장착은 필수!
락 페스티벌에 가는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 것 중 하나는 바로 락 페스티벌에 어울리는 패션이 무엇인가에 대한 것이다. 패션 관련 키워드로 ‘코디’, ‘블랙’, ‘타투’, ‘팔찌’, ‘선글라스’ 등을 확인 할 수 있는데, 그 중 ‘타투’는 락 페스티벌에 가는 사람들이 시도해보고 싶어하는 것 중 하나로 페스티벌 참가 기간에 분위기를 내기 위해 단기간 동안 할 수 있는 ‘타투 스티커’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.

2. 열정적인 공연 사이 사이에는 치맥을 즐기는 여유를!
락 페스티벌에서도 먹거리를 빼놓고 이야기 할 수 없다. 특히 그 중에서도 맥주는 락 페스티벌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으로 락 페스티벌에 참가한 사람이 맥주를 손에 들고 있는 장면을 찍은 인증샷을 쉽게 볼 수 있다. 국내외 맥주 회사들이 락 페스티벌의 후원사로 참여하곤 하는데, 올해 역시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에 카스(Cass)가 공식 후원사로 참여한다고 한다. 맥주하면 빠질 수 없는 치킨 역시 판매가 이뤄지는 경우가 대다수이므로 이를 함께 즐기는 것도 좋다.

3. 태풍이 몰아쳐도 음악에 미친 우리를 막을 수 없다!
락 페스티벌이 개최되는 시기에는 태풍이나 장마의 영향으로 공연 중 비가 오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. 그렇기 때문에 공연 주최 측에서도 사람들에게 우비를 챙겨올 것을 하나의 팁으로 안내하곤 한다. 비 때문에 혹여나 공연이 중단되면 어쩌나 하고 걱정을 할 수 있겠지만, 오히려 비 속에서 즐기는 음악도 한 번쯤 경험해 볼 만하다.

4. 최고의 순간을 기억하기 위한 인증샷은 필수!
어딜가나 인증샷을 찍어서 SNS에 올리는 모습은 쉽게 볼 수 있지만, 락 페스티벌에서만 할 수 있는 인증샷들이 있다. 손목에 찬 입장권 팔찌 사진, 일회용 테이크 아웃 컵에 담긴 맥주 사진 등이 그것이다. 또 락 페스티벌을 위해 준비한 블랙 코디 패션과 함께 셀카를 찍어서 SNS에 공유하기도 한다. 특히 SNS 특성상 해쉬태그(#)나 위치를 기록한 사진들을 검색하면 자신과 같은 곳에서 찍은 다른 사람들의 사진들을 볼 수 있는데, 페스티벌을 즐기고 난 후에도 흥미롭게 이용할 수 있다.

5. 현장에서만 느낄 수 있는 뮤지션과의 교감!
뮤지션들의 음악을 들을 수 있는 방법은 직접 페스티벌에 가지 않고서도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나 유투브 동영상 등을 통해 접할 수 있지만 뮤지션과의 교감은 현장에서만 가능하다. 특히 공연의 하이라이트 이자, 이것 때문에 한국을 찾는다는 뮤지션이 있을 정도인 ‘떼창’은 관객들에게도 잊지 못할 추억이 되기도 한다.

락 페스티벌의 개최가 눈 앞으로 다가온 요즘, 락 페스티벌 주관측은 참가 뮤지션이 모두 확정 되기 이전에 1차, 2차 라인업 뮤지션을 차례로 공개하고 있어, 사람들의 기대가 점점 더 커지고 있다. 평소 관심을 갖고 있던 뮤지션들이 락 페스티벌에 참가하는지 확인해보고, 올해는 락 페스티벌에 참여해 제대로 즐겨 보는 것이 어떨까?